아이폰7 이어폰 잭 삭제에 대한 생각

2016년 9월 7일(미국 현지 날짜) 드디어 많은 분들이 기다리시던 아이폰7이 발표되었습니다. 발표 후 미디어와 네티즌들의 반응이 이어졌는데요, 종합해보면 그리 호의적이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일단 혁신적인 기능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어폰 잭 삭제가 확정되었습니다. 아이폰7은 이어폰 잭이 삭제되고 라이트닝  포트를 통해 충전 및 이어폰 잭의 기능을 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동그란 이어폰 잭의 지름은 3.5mm입니다. 그래서 3.5파이 잭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이어폰 잭에 이이폰을 연결하여 음악을 듣게되죠. 이어폰 쪽 단자를 잘 살펴보면 두 줄이 있는 제품이 있고, 3줄이 있는 제품이 있습니다. 2줄짜리는 오른쪽/왼쪽 신호가 구분하여 처리합니다. 3줄짜리는 여기에 추가로 마이크 기능이 있는 제품입니다.

기존의 3.5파이 이어폰 잭은 이렇게 기능에 제한이 있었습니다. 이번에 애플이 이어폰 잭을 삭제하면서 내세운 이유를 살펴볼까요? 바로 공간 활용성 제고입니다.

위 사진은 아이폰6의 이어폰 잭 부분입니다. 생각보다 공간을 많이 차지합니다. 아이폰7에서 이 부분을 삭제하면서 그 만큼 공간 활용성이 높아졌다고 합니다. 애플은 이어폰 단자 삭제로 생긴 공간을 활용하여 카메라 기능 향상 / 더 나은 방수 기능 / 탭틱 홈 버튼을 제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폰7 박스에는 기존 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변환 젠더가 기본으로 제공됩니다. 또한 에어팟을 발표했습니다. 무선으로 음악을 즐기라고 하네요.

그럼 이런 애플의 시도는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까요? 저는 이번에 애플이 착각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변화나 혁신은 불편함을 동반합니다. 사용자들은 기존의 것들에 익숙해져 있고, 사용자 행동의 변화를 요구하면 일단 반발하는 것이 당연하죠. 다만 성패를 가르는 것은 사용자의 불편을 초래하는 변화가 결국 사용자에게 진정한 헤택으로 돌아가느냐 입니다. 아이패드를 예로 들어보죠. 아이패드가 처음 발표되었을 때도 논란이 일었습니다. IT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사실 아이패드의 형태는 사용자에게 결코 편한함을 제공하지는 않습니다. 들고 있기도 불편하고, 어디 세워 놓기도 좋지 않죠. 그러나 아이패드는 기존에 없었던 큰 화면 터치 기능을 통해 다양한 편의성과 전에 없었던 앱과 컨텐츠를 제공했습니다. 사용자들이 겪어야만 했던 불편보다 편익이 더 컸습니다. 그런데 이번 이어폰 잭 삭제는 성격이 다릅니다. 아이폰7의 내부 공간 확보는 아이폰 엔지니어들이 해결해야하는 과제이지 사용자의 불편함을 담보로 해야하는 문제가 아닙니다. 애플은 유선 이어폰이 매우 불편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기존에도 블루투스를 활용한 무선이어폰은 얼마든지 있었습니다.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문제였습니다. 애플은 에어팟을 함께 발표했습니다. 아이폰7용 무선 이어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W1이라는 비규격 블루투스 기술을 사용했습니다.

애플은 사용자에게 상당한 불편을 초래하면서도 “결국 사용자들이 납득할 수 있을 만큼의 편익”을 제공하고 있지 않습니다. 아이폰7이 판매를 시작하고 초기 판매량을 확인해보면 결과를 알 수 있을 겁니다. 수 많은 이어폰 회사들과 애플의 힘겨루기도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겁니다. 단 시간에 얼마나 많은 라이트닝 포트를 지원하는 이어폰이 나오는지 봐야겠네요. 애플의 오만인지, 시대를 앞서가는 식견인지 지켜봐야겠습니다.

2 thoughts on “아이폰7 이어폰 잭 삭제에 대한 생각

  1. ssbaek Reply

    글 잘 봤습니다. 전체적인 의견에는 저도 동의합니다.
    근데 심각한 오류들이 보이네요.
    1. 아이폰7에는 USB-C포트가 아니라 라이트닝 포트가 있습니다.
    만약 USB-C로 바꿨으면, 저도그 혁신성을 더 인정해줫을겁니다.
    2. 독자적인 W1 칩을 사용하긴하지만 기존 블루투스 장치들과도 호환이 됩니다.

    • Jinu Post authorReply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제가 착각을 했네요. 포스트 내용은 수정하였습니다.

코멘트 남기기